파워볼 전략 일반볼 언더오버 파워볼 적중 프로그램 ◈라이브

파워볼 전략 일반볼 언더오버 파워볼 적중 프로그램 ◈라이브

그래서, 대,중,소 파워볼 중계 의 경우 약 2.3~2.8 정도의 베픽파워볼 배당을 가지고 있습니다.

평균치로 2.5라고 한다면 기준 확률은즉,
40% 이상의 당첨률만 확보한다면 장기적으로 이익이 됩니다

즉, 마틴 프로그램 배팅을 제재하거나 최대
배팅한도에 걸려 마틴 프로그램 배팅을 할 수 없을 때 조차도
이론 및 분석기는 장기적으로 가면 갈 수록 이익이 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물론, 아무 도박에나 다 적용되는 것은 아닙니다.
특히, 가지고 있는 자본금에 대한 정확한 배팅액을 알려주는

그러나, 이러한 사다리 분석은 눈속임에 불과하며 완전히 100% 틀린 분석으로써,
마틴게일배팅법을 이용한 사기행각에 불과합니다.

또한, 네임드 사다리 게임은 일반 커뮤니티 미니게임 으로써
조작의 위험성이 있고, 유출픽이 존재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파워볼의 일반볼 조합의 가짓수는 98280개지만,
5분에 한번씩 추첨하는 파워볼사이트 게임의 전체 표본은 현재 65만개가 넘었습니다.

이는 로또와 대조되는 것으로, 전체 조합의 가짓수보다
큰 표본은 수학적인 접근이 가능하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습니다.

“1,2,3중 하나가 나올것이다” 와 같은 수준의 후보 예측이 가능했습니다. 실제로 적으면 6~7개,
많으면 9개 중에서 3개의 일반볼을 예측해낼 수 있었습니다.
이것만으로는 파워볼 역시 재테크가 될 수 없었습니다.

그러나, 나눔로또에서는 일반볼/파워볼을 맞추는 것뿐만 아니라,
일반볼의 총합에 대한 홀,짝/대,중,소/구간을 맞추는 게임도 존재합니다.

다음 회차에는 소가 나올 확률이 커지게 됩니다.
반대로 큰 숫자들이 후보에 많다면, 다음 회차에는 대 가 나올 확률이 커지게 됩니다.

예를들어보면, 1~9까지의 일반볼이 예측되었다면, 7,8,9의 가장 큰 볼 세개가 나오고,
나머지 두 볼이 가장 큰 27,28번 볼이 나온다고 하여도,
그 총합은 79로써, 대(81~130)의 최소값에 미치지 못하므로, 대 가 제외되게 됩니다.

배당이 2.3~2.8정도로 1.9~수준에 머무르는 홀,짝 게임과 비교해보면,
보시다시피 수익률이 약 세배의 차이가 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대,중,소 배당 평균 2.5 / 1회 배팅 순이익 약 16만8천원

로또가 가진 단점인 적은 표본이라는 것을 방대한 표본으로
극복하여 수학적이고 과학적인 접근이 가능하며,
네임드 사다리 게임이 가진 단점인 관계자의 조작 혹은 유출픽이라는 것이 존재하지 않고,

게임방식 : 파워볼 숫자선택 게임, 파워볼 숫자합 게임
파워볼 숫자선택게임 : 1~28까지 일반볼 5개, 0~9까지 파워볼 1개, 총 6개 숫자 선택
파워볼 숫자합게임 : 일반볼 홀/짝 게임, 대/중/소 게임,

일반볼 숫자합 홀짝 선택: 일반볼의 추첨 후 합산된 결과가 홀수인지, 짝수 인지를 선택합니다.
일반볼 숫자합, 대중소 선택: 일반볼의 추첨 후 합산된 결과를 대, 중, 소의 구간 중 선택합니다.
일반볼 숫자합, 구간 선택: 일반볼의 추첨 후 합산된 결과를 A~ F구간 중 선택합니다.

우선 파워볼게임 에 대해서 간단히 말씀을 드리자면,
파워볼은 나눔로또 발행처인 동행복권에서 발행하는 실시간 파워볼대박 게임입니다.

요새는 파워볼 오프라인 매장도 많이 생겨나는 추세인데요.

실시간게임을 하시는 유저분들 이시라면 당연히 연승의 중요성을 아실꺼라고 생각합니다.

실시간게임에서 연승은 어떻게보면 흐름을 탄다고 볼수 있는데요,
이 흐름을 아주잘 타셔야 수익이 나는경우가 상당이 많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장줄을 노리는 것 보다는, 퐁당구간을 노리는것이 확률상 으로는 더 좋아보입니다.

파워볼게임 혹은 엔트리에 가서 파워볼 구간분석표를 보면서,
조금 더 어렵더라도 반드시 분석을 하면서 배팅을 하시기 바랍니다.

무조건 될대로 되라는 식으로 배팅을 하게 되면 거의 100% 잃게 되어있습니다.
아무리 50%의 확률게임이라지만 사람은 기계가 아니기때문에,
승률이 50%의 게임이라도 결국 지게 되어있는 구조이죠.

그만한 가치를 얻었는지는 실망스런 성과가 대변해준다.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 재직 ‘26년’ 동안 쌓아올린 부와 명예를 모두 잃고 있는 맨유다.
UCL에 진출하지 못하는 맨유는 톱 클래스 선수를 영입하기도 쉽지 않다.

경기 후 취재진을 만난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은
“당연히 홈런이라 생각했다”며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타구가 조금만 더 높이갔다면 우리는 지금 다른 대화를 하고 있을 것”이라며 재차 아쉬움을 드러냈다.

파워볼 수익내기 : 세이프게임

파워볼 홈페이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